총 게시물 125건, 최근 0 건
   

아버지를 팝니다 [퍼온 글]

글쓴이 : 신시내티 한인 … 날짜 : 2015-07-19 (일) 01:11 조회 : 535

어느 날 신문 광고에 아버지를 판다는 내용이 실려 있었다. 그 광고에는 아버지는 지금 노령이고 몸이 편치 않아서 십만 원이면 아버지를 팔겠다고 적혀 있었다. 많은 사람들은 이 광고를 바라보고 혀를 끌끌 차며 "세상이 말세다"라고 하는 이도 있었고 다 늙은 할아버지를 누가 사겠냐고 쑥덕거렸다.

 

이 광고를 보고 부모 없는 설움을 지녔던 한 부부가 새벽같이 그 곳으로 달려갔다. 대문 앞에서 몸매를 가다듬은 부부는 심호흡을 하고 초인종을 누른다. 넓은 정원에서 꽃밭에 물을 주고 있던 할아버지가 대문을 열고서는 어떻게 왔느냐고 물었다.

 

부부는 할아버지를 바라보면서 신문 광고를 보고 달려왔다고 말씀을 드리자 할아버지가 웃음을 지으며 집안으로 안내를 한다. 그 곳은 아주 부잣집이었다. "아버지를 파시겠다는 광고를 보고 왔습니다." 젊은 부부는 또박또박 뚜렷하게 이야기를 한다.

 

할아버지는 빙긋 웃음을 지으시더니 "내가 잘 아는 할아버지인데 그 할아버지 몸이 좋지 않아요. 그런 할아버지를 왜 사려고..." 젊은 부부는 모두가 어릴 때 부모를 여의고 고아처럼 살다 결혼했기 때문에 부모 없는 설움이 늘 가슴에 남아 있었다는 것이다.

 

아울러 아프거나 집안이 어렵지 않은 가정이라면 누가 아버지를 팔겠다고 광고를 내겠느냐고.... 비록 넉넉하게 살고 있지는 않지만 작은 가운데서도 아기자기하게 살아가고 있는 우리 부부에게도 아버지를 모실 수 있는 기회가 왔다... 싶어서 달려왔다고 했다.

 

이들 부부를 물끄러미 바라보던 할아버지가 고개를 끄덕이며 돈을 달라고 한다. 젊은 부부는 정성스럽게 가지런히 담은 흰 봉투 하나를 할아버지 앞에 내어놓는다. 할아버지는 돈 봉투를 받아 들고 나서 그 할아버지도 정리할 것이 있어서 그러니 일주일 후에 다시 이곳에 오라고 하셨다.

 

일주일 후 젊은 부부는 다시금 그 집을 찾았다. 기다리고 있던 할아버지가 반갑게 맞이하면서 "어서 오게나 나의 아들과 며느리야"하시면서 "사실 내가 너희에게 팔렸으니 응당 내가 너희들을 따라가야 하겠지만 너희가 이 집으로 식구를 데려 오너라"고 하신다.

 

깜짝 놀란 부부는 양자를 얼마든지 데려올 수 있지만 요즈음 젊은이들이 돈만 알기 때문에 그럴 수 없었다는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듣고서야 이해가 되었다.

 

젊은 부부는 "저희에게 아버지로 팔렸으면 저희를 따라 가셔야지요, 비록 저희들은 넉넉하게 살지는 않지만 그 곳에는 사랑이 있답니다."라고 고집했다.

 

할아버지는 진정 흐뭇한 마음으로 "너희는 참으로 착한 사람들이다. 너희가 부모를 섬기러 왔으니 진정 내 아들이다. 그러하니 내가 가진 모든 것은 곧 너희 것이며 너희는 나로 인해 남부럽지 않게 살게 될 것이다. 이것은 너희가 가진 아름다운 마음 때문에 복을 불러들인 것이다."라고 기뻐하시며 자식들의 절을 받았다고 합니다.